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120

"호강에 초쳐 오강에 똥싸는 국민들!"

실베들 | 2021.11.22 05:12 | 조회 11

                                      호강에 초쳐 오강에 똥싸는 국민들!"


"호강에 초쳐
오강에 똥싸는 국민들!"
{재미교포가 쓴 글}

한국에 와 보니 웬만한 동네는
모두 고층 아파트가 되어있다.
가정집 뿐만아니라 심지어 공중화장실에도 미국에서는 부자들만 쓰는 비데가 설치되었고
주차티켓을 뽑는 그런 촌스런 행동은 하지 않고 우아하게 자동인식으로 주차장에 들어간다.
모든 대중교통은 카드 하나로 해결되고
집에 앉아서 롯데리아 햄버거를 배달시켜 먹고
어느 집을 가도 요즘은 비밀번호나 카드 하나로 모든 문을 열고 들어간다.
열쇠,주차티켓,
화장실 휴지 등등은 이제 구시대의 물건이 되었다.
차마다 블랙박스가 달려있고
방문하는 집마다 거실에 목받이 소파가 있고
집안의 전등은 LED이며 전등,가스, 심지어 콘센트도 요즘은 리모컨으로 켜고 끈다.
미국에서 나름대로 부자동네에서 살아온 나도
집마다 구석구석에 박혀있는 사치스럽고 고급스런 제품들에 놀라고 부러워하며
마치 예전에 일본제 제품들을 보는 듯한 신기함에 빠지고
내 삶은 마치 2~30년은 과거에 살다온 느낌이 든다.
오늘도 너무나 부드럽고 고급스런 창문을 열면서 우리집의 뻑뻑거리며 자주 레일을 벗어나는 문을 이렇게 바꾸면 얼마나 좋을까?
부러움으로 괜히 창문을 열었다 닫았다 해본다.
집집마다 수십 개의 스포츠 채널을 포함,끝없는 채널이 나오고
가는 곳마다 즉 지하철,고속철도,
음식점,상점가, 심지어는 버스정류장에서도 자동으로 초고속 와이파이가 잡힌다.
역마다 정류장 마다 몇분 후에 내가 기다리는 차가 온다는 정보도 뜨니
옛날처럼 도로를 쳐다보며 버스를 놓칠까 염려하는 모습은 사라진지 오래다.
나도 우아하게 비데를 사용하며
편리한 지하철,
고속열차를 이용하고
요금이 싼 택시도 타고 다녀보고
그리고 몇 걸음만 걸으면 먹을 수 있는 수 없이 다양한 음식과 디저트를 즐기면서 목받이 소파에 눕듯이 앉아 수 많은 채널을 돌려가면서 이 고급스런 생활을 며칠만 있으면 두고 떠난다는 것이 못내 아쉽다.
그런데 아이러니한 것은
만나는 사람마다 한국에 사는 것이 얼마나 힘든 지를 토로한다.
전세값이 얼마나 비싼지,
정치는 얼마나 헛짓을 하는 지,
아이들 교육시키기가 얼마나 힘이 드는 지
만나는 사람마다 자신이 지옥에 살고 있다고
모두들 아우성이다.
돈이 없다고 하면서 땅이나 주식투자 안하는 친구들이 거의 없고
고급차 한 대 안가지고 있는 사람이 별로 없고
아이들 스포츠나 과외 안시키는 사람이 드물다.
같은 가격이면서 우리집 보다 방은 두배 많고
연 이자도 2% 대인 모기지를 가진 한국에서 전세라는 훌륭한 제도를 통해 매달 이자를 안 내고 살 수도 있는 이곳 사람들이 오늘도 모기지(부동산 담보대출이자)로 매달 3~4천불을 내며 미국에 사는 우리들 보다 행복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연봉이 나보다 반이나 적은 사람이 나보다 더 좋은 차를 몰고 더 비싼 걸 먹고 더 편리하고
더 고급스런 제품이 가득한 삶을 살면서도 만족스럽지 않은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의료보험은 열 배나 싸고
치료비도 열 배 싸게 느껴지는 이곳에서
같은 10불 짜리 밥을 먹어도 팁이 없어서 늘 몇 프로 할인 받는 느낌인 이곳에서 대부분 사람들이 느끼는
삶이 지옥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참 신기하다.
50대가 되면 쫓겨나야 하는 현실,
줄어드는 일자리에 대한 말을 많이 듣지만 실제로 내 주변에 해고 당한 사람은
한국보다 미국이 훨씬 많은데
미국의 반도체 기업 3사의 엔지니어들이 직업을 잃어,
몇 개월을 다른 일자리를 찾아 헤매도 쉽지않은 나로서는
미국이 일자리가
더 안정되었다는 이들의 말에 선뜻 동의하기가 어렵다.
미국생활이 길어져서 감을 잃어버린 걸까?
아마 나도 이곳에 살아보면 이들 처럼 느끼게 되겠지
하며 나는 공감능력이 확실히 떨어진 상태로
오늘도
수 많은 이들의 불평을 듣고 있다.
냉장고를 두 세개 가지고
고기를 종종 먹으며
사시미를 먹고,
좋은 차를 몰고,
편하고 고급스런 집에서 살면서도 만족을 모르고 가난과 위기를 노래하게 된 내 조국,
이들에게 하나님이 주시는 진짜 안식과 평안이 필요함을 느낀다.
언제쯤 되면 우리는 진짜 가난한 북쪽의 동포를 돌아보는 그런 여유가 생기는 진짜 부자가 될까?
스스로 부한 체 하여도 아무 것도 없는 자가 있고
스스로 가난한 체 하여도 재물이 많은 자가 있느니라(잠 13:7)
대한민국은 초고속으로 압축성장한 나라다.
아마도 기네스북에 올려야 할 나라다.
세계가 다 아는데 모르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대한민국 국민이다.
그래서 이민을 가려는 자들이
줄을 선다.
자신은 아니더라도 자식만은 미국에 보낸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보면 거의가 다 그렇다.
자식을 이중국적자로 만든다.
무엇이 불안한 지 위장전입도
서슴치 않는다.
그렇게 바쁜 인생들을 산다.
우리나라는 국토도 최선진국이다.
산에는 나무가 너무 많아 간벌을 해야할 지경이다.
공중에서 본 국토는 온통 푸르다.
그리고 넓게 거미줄 같이 뻗은 고속도로, 다목적댐과
4대강 사업으로
물은 항상 넘실댄다.
홍수와 가뭄은 이제 옛날 이야기가 되었다.
더 기가 막히는 사연이 있다.
한민족은 5천 년을 배고프게 살았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쌀이 넘쳐나 저장할 창고가 없다.
그뿐이랴
각종 먹거리가 산을 이루고 있다.
그래서 뚱보가 늘어나고
당뇨와 혈압 환자가 줄을 잇는다.
세상은 이렇게 풍요로운데 왜 우리는 바쁘고 불안하고 불만족스러운가?
더 많이 소유하고 싶고 남 보다 더 앞서고 싶은 욕구를 이루지 못한 불만 때문이 아닐까?
그렇나 욕심이 잉태하여 죄를 낳고 죄가 성장하여 사망에
이른다는 진리를 깨닿고 주어진 현실에
만족 하며 살아야 하지 않을까요?
좋은 집,
좋은 교통,
좋은 의료제도 안에서 불안한 삶을
벗어나 행복한 삶을 살아가면서 우리 조국 대한민국을 위하여
무엇을 어떻게하며 살아야 할지 한번 생각 해 보는 시간 가져 보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  

               건강하세요 (통)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6개(1/9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6 돌맹이의 가치 사진 실베들 7 2021.11.24 05:58
165 지혜로운 사람은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안다 실베들 5 2021.11.23 05:54
>> "호강에 초쳐 오강에 똥싸는 국민들!" 실베들 12 2021.11.22 05:12
163 샤울레이 십자가의 언덕 리투아니아 성지 사진 실베들 10 2021.11.20 21:19
162 (2)누구도 벼랑끝에 서지 앟도록 /김치찌게 집 운영하는 젊은 신부 실베들 14 2021.11.20 03:36
161 (1)누구도 벼랑 끝에 서지 않도록 실베들 10 2021.11.19 06:07
160 미,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북한 20년째 지정...러시아 추가 사진 실베들 14 2021.11.18 01:56
159 교황의 북한 방문은 실현 가능한가? 실베들 42 2021.11.05 17:47
158 [오징어게임]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실베들 72 2021.10.22 18:44
157 종교와 관계없이 내용이 좋아 공유합니다 실베들 101 2021.09.07 11:23
156 학력보다 무서운"경력" 그리고 "시스템의&qu 실베들 113 2021.09.05 20:00
155 첫 가톨릭 순교자 윤지층과 권상여 유해 230여년만에 찾아... 사진 실베들 93 2021.09.01 15:13
154 神 의 물방울 [1] 실베들 123 2021.08.06 17:30
153 허허실실(虛虛實實) 실베들 235 2021.08.04 14:42
152 ♣ 답게 살기~ 실베들 241 2021.08.03 03:35
151 함부르크가 낳은 6주된 신생아 이야기ㅐ/ 독일총리 '메르켈' 실베들 326 2021.07.11 14:09
150 위대한 우정 실베들 177 2021.06.28 11:19
149 답글 RE:위대한 우정 떠가는구름 238 2021.07.07 16:11
148 모기의 불만 실베들 151 2021.06.08 04:37
147 아~ 대한민국!!! (제1부) 실베들 225 2021.06.06 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