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104

샤울레이 십자가의 언덕 리투아니아 성지

실베들 | 2021.11.20 21:19 | 조회 9


샤울레이 십자가의 언덕:리투아니아1. (1)여기를 크릭하세요

재생 수25

https://m.youtube.com/watch?feature=youtu.be&v=mdZ6yMN109M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네.

샤울레이 십자가의 언덕

(리투아니아 1)

십자가 언덕은 리투아니아 북부

샤울레이에서 북쪽으로 약12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로마 가톨릭교회

순례지입니다.

수 세기에 걸친 리투아니아의 로마

가톨릭교회의 역사를 대표하는

순례지로 여겨집니다.

십자가 외에 예수의 수난상,

리트아니아의 영웅조각, 성모 마리아

조각상과 초상화, 묵주 등이 로마

가톨릭 교회의 순례자들에 의해

놓이게 됐습니다.

1795년 제3차 폴란드 분할을 계기로

리투아니아는 러시아 제국의 지배를

받게 됩니다.

1831년에 일어난 11월 봉기,

1863년에 일어난 1윌 봉기는 모두

폴란드인들과 리투아니아인들이

러시아 제국의 지배에 대항하여

일으킨 봉기였지만 실패하고 맙니다.

샤울레이 십자가의 언덕:리투아니아1. (1)

재생 수25

3

00:00 00:17

샤울레이 십자가의 언덕:리투아니아1. (1)

샤울레이 십자가의 언덕:리투아니아1. (2)

재생 수20

2

00:00 00:24

샤울레이 십자가의 언덕:리투아니아1. (2)

이들 봉기는 십자가 언덕의 시작과

관련이 있습니다.

1918년 리투아니아가 독립한

이후에는 리투아니아인들이

리트아니아의 평화,

리트아니아 독립 전쟁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를 위한 기도 장소로

여겨졌습니다.

리투아니아가 소련의 지배를

받고 있던 1944년부터1990년까지

리투아니아인들은 이 언덕에

십자가를 봉헌하면서

리투아니아인들의 종교,

문화유산에대한 충성심,

비폭력적인 저항을 나타냈습니다.

소련 당국은 3차례에 걸쳐

불도저를 이용해서 십자가를

철거하려고 했습니다.

1993년 9월 7일에 십자가 언덕을

방문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이 곳이 희망, 평화, 사랑, 희생자를

위한 곳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언덕은 리트아니아 로마

가톨릭교회의 특정 교구의 관할

구역이 아니기 때문에 자유롭게

출입하고 십자가를 세울수 있습니다.

(출처: 위키백과 )

저 멀리서 바라본 십자가는 너무나

많이 빼곡히 세워져서 조금은 흠칫

놀라움도 느끼게 되었습니다.

옆에는 십자가를 파는 상점이 있습니다.

이곳을 찾는 분들이 작은 십자가를

구입해서 길변에 세워서 꼽아놓는다고 합니다.

빨간 건물이 보입니다 성당이라고

합니다. 이 성당 내부에는 십자가가

하나도 없다고 합니다.

십자가 언덕에 수십만개의 십자가가

세워져 있기 때문이랍니다.

저렇게 크게 잘 세워진 십자가의 값은

삼천만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호화롭게 치장을 한 십자가도 보이고

묵주도 걸쳐놓은 십자가도 보입니다.

나무로, 석고로 쇠붙이로 가지각색의

십자가들이 언덕을 따라 빼곡히

세위져 있었습니다.

고인들의 넋을 기리며 기도하는

마음으로 세워졌습니다.

오래되고 낡은 십자가들은 가끔씩

불도저로 끌어내고 깨끗히

정리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방문하셨을때

십자가의 언덕에 외할머니를 기리며

십자가를 세우시고 가셨답니다

숙연해져오는 마음으로 둘레길을

돌아보며 사진에 담았습니다.

빛과 희망의 장소인 이곳에는

약 20만개이상의 십자가가 있는

십자가의 언덕은 방문자로 하여금

인류의 감사와 사랑을 느끼게

만들어 줍니다.

[출처] 샤울레이 십자가의 언덕:리투아니아1.|작성자 gobnae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6개(1/9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6 돌맹이의 가치 사진 실베들 7 2021.11.24 05:58
165 지혜로운 사람은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안다 실베들 5 2021.11.23 05:54
164 "호강에 초쳐 오강에 똥싸는 국민들!" 실베들 11 2021.11.22 05:12
>> 샤울레이 십자가의 언덕 리투아니아 성지 사진 실베들 10 2021.11.20 21:19
162 (2)누구도 벼랑끝에 서지 앟도록 /김치찌게 집 운영하는 젊은 신부 실베들 13 2021.11.20 03:36
161 (1)누구도 벼랑 끝에 서지 않도록 실베들 9 2021.11.19 06:07
160 미,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북한 20년째 지정...러시아 추가 사진 실베들 14 2021.11.18 01:56
159 교황의 북한 방문은 실현 가능한가? 실베들 42 2021.11.05 17:47
158 [오징어게임]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실베들 72 2021.10.22 18:44
157 종교와 관계없이 내용이 좋아 공유합니다 실베들 101 2021.09.07 11:23
156 학력보다 무서운"경력" 그리고 "시스템의&qu 실베들 113 2021.09.05 20:00
155 첫 가톨릭 순교자 윤지층과 권상여 유해 230여년만에 찾아... 사진 실베들 93 2021.09.01 15:13
154 神 의 물방울 [1] 실베들 123 2021.08.06 17:30
153 허허실실(虛虛實實) 실베들 235 2021.08.04 14:42
152 ♣ 답게 살기~ 실베들 241 2021.08.03 03:35
151 함부르크가 낳은 6주된 신생아 이야기ㅐ/ 독일총리 '메르켈' 실베들 326 2021.07.11 14:09
150 위대한 우정 실베들 177 2021.06.28 11:19
149 답글 RE:위대한 우정 떠가는구름 238 2021.07.07 16:11
148 모기의 불만 실베들 151 2021.06.08 04:37
147 아~ 대한민국!!! (제1부) 실베들 225 2021.06.06 04:08